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6.10 2019

[비관세장벽이슈] 식품첨가물 이산화티타늄(E171), 대장 질환, 암 발병 확률 높아

조회935

운영자 kati@at.or.kr  

호주 시드니 대학, 식품첨가물 이산화티타늄(E171)의 장내 미생물 영향 연구 발표

지난 514, 호주 시드니 대학 연구진들은 900여 가지 식품에 널리 쓰이는 식품첨가물 이산화티타늄(E171, Titanium Dioxide)이 대장질환과 암의 발병 확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발표함. 발표된 실에 따르면, 이산화티타늄은 질병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장내 미생물(Gut microbiota)에 영향을 미쳐 장내 염증 및 직장암을 유발할 수 있음. 연구팀은 해당 성분이 표백제에서부터 당분이 많이 함유된 츄잉껌, 마요네즈를 비롯한 900여 가지 식품에 널리 쓰임에 따라 식품 당국에 의한 이산화티타늄의 추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함

이산화티타늄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 연구가 꾸준히 발표되고 있어 예의 주시해야

이산화티타늄의 잠재적 위험성에 대한 연구는 이전에도 진행된 적이 있었음. 미국과 유럽 등에서 이뤄졌으며 모두 해당 성분의 나노 입자가 장기적으로 섭취되면 장내 박테리아의 기능 및 분포를 변화시킨다는 내용임. 이전까지 유럽 식품안전청(EFSA) 및 미국 식품의약(FDA) 해당 성분이 인체에 무해하다고 여겨 별다른 규제를 하지 않았으나 지난 2017년 프랑스 당국은 해당 성분의 동물 실험 결과를 주목하고 이에 대한 연구를 지시한 바 있음. 프랑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해당 나노 입자는 폐, 장의 보호막을 뚫고 들어가 내장 기관의 기능 약화 및 더 큰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짐. 프랑스 당국은  화학 물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202011일까지 해당 물질을 퇴출할 것임을 발표하면서 이 물질이 인체에 무해하다는 충분한 증거가 없고 자료 부족으로 일일 섭취량을 규정할 수 없다고 덧붙임

한편, 시드니 대학교 의과 대학 연구진 로렌스 마샤(Laurence Macia) 부교수는 이번 실험으로 이산화티타늄이 장내 세균들의 활성에 영향을 미쳐 유해한 생체막의 형성을 조성했다며 이러한 생체막이 세균을 결집해 암 발생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해당 성분 사용 금지 제재가 도입될지 주의를 기울여야

프랑스가 이산화티타늄의 사용 중단을 발표하면서 유럽 위원회에도 이에 대해 동참할 것을 요구하여 식품 첨가제로서의 사용 제한은 전세계적으로 퍼질 가능성이 있음. 이미 프랑스의 사탕 제조업체들은 대부분 이에 대한 사용을 중지하였으며, 해당 성분을 사용해 수출하는 기업들은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대처해야 할 것임. 소비자들도 해당 성분의 위험성을 인지하여 현명한 소비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음


출처

Confectionery NEWS, In France, no titanium dioxide in food by 2020, 2019.05.15

FOOD NAVIGATOR, Food addictive found in over 900 common food products increases risk of cancer and gut disease: Study, 2019.05.22



'[비관세장벽이슈] 식품첨가물 이산화티타늄(E171), 대장 질환, 암 발병 확률 높아'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