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9.12 2019

미국음식 배달앱 도어대시 호주 멜번 론칭

조회217

자카르타지사 mnjsong@at.or.kr  



ㅁ 주요내용

ㅇ 미국 최대 배달앱 도어대시(DoorDash)가 호주 시장 공략에 나섬. 소위 배달업계 ‘거물’의 등장으로 호주의 우버이츠와 딜리버루, 메뉴로그 ‘3파전’ 배달 시장 구도가 들썩거릴 조짐을 보임


ㅇ 2013년 설립 이후 단기간에 186억 달러 규모로 급성장한 도어대시가 북미 외 첫 해외 진출지로 호주 멜번을 선택해 지난 3일 서비스를 론칭했음. 도어대시는 현재 미국과 캐나다 4,000여 개 도시에 음식업체 31만 곳과 배달 기사 70만 명이 등록돼 있는 거대 조직임


ㅇ 토마스 스티븐스 도어대시 호주 지사장은 “도어대시의 첫 글로벌 시장으로 선정된 호주에서의 사업 활동이 매우 기대된다. 식당 업체와 고객, 배달 기사들과 다방면으로 협력해 모두에게 최고의 음식배달 경험을 선사하겠다”며 “멜번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호주 전 지역 서비스 확장을 목표로 삼았다”고 밝힘.


ㅇ 이어 “호주인들의 식습관을 분석해 인기 있는 음식을 위주로 신속하게 배달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했다”며 “업계 최초로 이동 중 음식을 받아볼 수 있는 ‘특별 배달’과 여러 명이 각자의 모바일에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단체주문’ 기능까지 갖췄다”고 설명했음


ㅇ 게다가 호주 최초의 ‘온디맨드식 투명성’(on-demand transparency)을 강화한 모델로 배달 기사에게 운행 횟수 당 일정 금액의 수익을 선불로 지급하고 배달 기사가 배달업무를 수락 또는 거부할 수 있는 선택기능까지 추가했음


ㅇ 도어대시는 가입 후 첫 30일간 $10 이상 주문에 대해 무료배송 서비스를 제공함. 또한, 주문한 음식이 30분 안에 배달되지 않으면 30달러를 돌려주는 ’30 or $30’ 보상제도도 실시함


ㅇ 호주 시장조사기관 로이 모건(Roy Morgan)의 연구에 따르면 평균 3개월간 음식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14세 이상 호주인은 거의 200만 명에 육박했음


ㅇ 또 다른 리서치 업체 아이비스월드(IBISWorld)는 2014년과 2019년 사이 배달앱 산업 연간 매출을 2억7,810만 달러로 추산했음. 시장점유율은 메뉴로그가 44.9%로 선점했고 딜리버루는 28%, 우버이츠는 26.6%를 기록했음

독일 업체 푸도라(Foodora)는 다른 배달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버티지 못하고 결국 지난해 호주 시장에서 철수했음



ㅁ 시사점


ㅇ 음식배달앱이 호주에서 인기를 끌면서 미국 배달앱 도어대시가 호주시장에 진출함. 배달앱을 활용한 음식소비와 같이 생활방식 및 소비 방식에 변화가 생기고 있어 현지 프랜차이즈 시장 및 식품 시장 진출 시 시장특성에 대한 고려가 필요함



* 출처 : CNN Australia(2019.09.04)
https://edition.cnn.com/2019/09/04/business/doordash-delivery-melbourne-australia/index.html

'미국음식 배달앱 도어대시 호주 멜번 론칭'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호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