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3.20 2020

홍콩, 여러 번 재배 가능한 채소 인기

조회1750

홍콩지사 narae@at.or.kr  

  

먹고 난 후 또 재배 가능하도록 뿌리 채 판매하는 두묘
external_image
최근 홍콩 엄마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채소가 있다. 바로 완두콩 새싹 “두묘(Pea shoot, 豆苗)”다. 중국, 홍콩, 일본에서 인기 있는 채소로 산뜻하면서도 완두콩 맛이 약간 감돌아 볶거나 살짝 데친 후 간을 하여 요리에 곁들여 아삭아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더욱 흥미로운 점은 줄기만 잘라서 다 먹고 뿌리에 물을 부어주면 다시 싹이 자란다.
단돈 9홍콩 달러(한화 약 1,400원)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3~4회 더 재배하여 먹을 수 있다는 가성비와 재배를 통한 재미로 홍콩의 요리 레시피를 공유하는 페이스 북(Facebook) 그룹인 “진완주예하오(今晚煮乜好)”에서 소개되기 시작하면서 인기를 얻게 되었다. 일부 네티즌은 재고가 모두 소진되어 구매하지 못한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여 더욱 인기가 높아졌다. 

external_image

SNS를 통한 재배 경험, 요리방법 공유

입소문을 통해 두묘가 알려지면서 많은 네티즌들이 인증 사진과 함께 구매 후기를 SNS를 통해 공유하였다. 매일 매일 두묘의 재배과정을 사진으로 기록하여 성장 과정을 공유하기도 하고, 몇 번이나 더 재배가 가능한지, 재배 횟수에 따른 맛의 미묘한 변화를 소개, 재배한 두묘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 방법을 공유하며 먹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재배의 기쁨까지 함께 공유하기도 하였다.

external_image

코로나19로 재미와 즐거움을 중시하는 소비자 증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가정에 머무는 것이 미덕이 되었다. 야외활동의 제한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온라인을 통한 소통과 음식과 소비에서 즐거움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제한된 사회 활동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을 중시하는 성향)''가잼비(가격 대비 재미를 추구하는 성향)'가 더욱 뚜렷해질 전망이다.

 

시사점

실내에서 누릴 수 있는 재배의 즐거움, 건강한 먹거리의 자급자족, 식물을 기르고 성장과정을 직접 관찰하는 교육적인 효과, 우수한 가성비 등 코로나19로 사회활동이 제한된 시기에 적합한 셀링 포인트를 강조하여 콩나물 키우기”, “새싹 채소 키우기 같이 작은 공간에서 간편하게 채소를 직접 기를 수 있는 키트 및 두묘와 같이 한번 먹고 다시 재배가 가능한 채소는 유망 수출 품목이 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풍부한 이야기 거리를 제공하는 제품은 사회적 활동 대신 온라인 소통이 더욱 활발한 지금 최상의 마케팅 효과를 볼 수도 있을 것이다.

 

 

■ 자료 출처

1. U lifestyle, 「香港超市都買到!$9可再生豆苗食完再種無限食」, 2020.03.06.

   hk.ulifestyle.com.hk/activity/detail/116695/香港超市買到-9可再生豆苗-網民-食完再種-翻種3至4次都得

2. 星島頭條網, 「【抵食豆苗】$9日本豆苗可再種 港媽激讚:剪完佢會再生」, 2020.1.20

   hd.stheadline.com/news/realtime/hk/1684536/即時-港聞-抵食豆苗-9日本豆苗可再種-港媽激讚-剪完佢會再生

3. 라퀴진, 「두묘(Pea shoot, 豆苗) : 완두콩 새싹의 재발견, 두묘」, 2015.11.01

  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8393936&memberNo=10736519&vType=VERTICAL






'홍콩, 여러 번 재배 가능한 채소 인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워드   #홍콩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