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6.03 2022

프랑스, 식료품 전자상거래의 계속된 수요 증가 추세

조회497

프랑스, 식료품 전자상거래의 계속된 수요 증가 추세

 

 

주요내용

 

2020년부터 보인 유럽 식료품계 e-커머스(e-commerce) 증가 추이

2020년 전 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한창 극성이던 때 자가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하며 소비자들의 전자상거래 활동 또한 최고치에 달하였다. 그 이후로부터 2년이 지난 현재 2022년 상반기까지 그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다.

 

유럽의 몇몇 국가에서도 마찬가지로 식료품 전자상거래 활동이 두 자릿수가 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에 열린 전자상거래연합 컨퍼런스에 참여한 글로벌 리서치회사 닐슨(NielsenlQ)’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경우 이번 연도 식료품 전자상거래 활동이 전년 동기간 대비 23%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다른 유럽 국가 중 가장 활발한 상승세를 보였다고 전한다. 그 다음으로 스페인이 16%, 영국 12%, 프랑스 11%의 증가율을 보이며 뒤를 잇고 있다고 또한 전한다.

 

프랑스 소비자들에게 하나의 소비 습관으로 굳혀진 식료품 e-커머스

2020년부터 활성화된 식료품 전자상거래 활동은 이제 프랑스 소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소비 형태로 자리잡았다. 아래 그래프를 보면 2019년에서 2020년으로 넘어가면서 식료품 e-커머스 시장 규모가 급격히 확대되기 시작했고, 그 이후로도 이러한 경향을 이어가고 있다(2019년 대비 20203,570 백만 유로, 원화로 약 48천억 원 이상 증가하며 증가율 31% 기록).


그래프 1  프랑스 식료품 e-커머스 시장규모 5개년 변화 추이 및 전망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1f40006.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68pixel, 세로 288pixel

* 자료원 : Euromonitor

** 2022년부터는 전망치


게다가 전자상거래연합 조사에 따르면 재작년 처음으로 식료품 e-커머스를 접한 고객들 중 58%, 3백만 가구 이상이 2021년도에도 그 활동을 이어나간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프랑스 인터넷 사용자들의 60%가량이 최근 12개월 동안 식료품 유통업체 사이트나 핸드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식료품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이브, 당일 식료품 배송, 퀵 커머스: 온라인 거래의 증가로 인한 배송 서비스의 발전

온라인으로 식료품 시장을 보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각 식료품 유통업체들은 식료품 배송 서비스 또한 함께 제공하고 있다. 프랑스 내 당일 식료품 배송 시장은 크게 드라이브, 즉 커브사이드 픽업 서비스*와 당일 식료품 배송 서비스와 같은 전형적인 배송 서비스 형태와 파리 지역에 새롭게 등장한 빠른 배송 서비스(quick commerce) 형태로 구성된다.

 

* 커브사이드 픽업(curbside pickup) 서비스는 소비자가 미리 온라인으로 아무 때나 식료품 주문을 한 뒤 지정된 장소에서 주문한 제품을 받는 서비스 형태

 

온라인 식료품 전자상거래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드라이브 서비스 형태의 경우, ‘닐슨회사에 따르면 특히 파리 외곽지역인 일드프랑스(Ile de France) 지역에서 전년도에 비해 매출이 5%의 감소율을 보였다고 전한다. 그러나 여전히 도심 지역에서나 교외에서 드라이브가 차지하는 시장 점유율은 2020년보다 항상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당일 식료품 배송 서비스의 경우 2021년 총매출액이 107억 유로(원화로 약 14조 이상 원)를 달성하면서 드라이브 서비스(90억 유로, 원화로 약 12조 원 이상) 매출액을 넘어서고 있다. 이로 보아 프랑스에서 2022년 이후 해당 배송 서비스의 높은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그림 1).

그림 1 (순서대로) 프랑스 내 드라이브, 식료품+식사 배송

2021년 총매출액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1f4000a.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96pixel, 세로 377pix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