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7.29 2022

중국, 저 알레르기 분유 판매량 급증

조회293

2019년 중국 분유 시장 규모는 약 1,755억 위안(한화 약 34조 610억 4,000만 원)에 달했는데, 2020년에는 약 1,764억 위안(한화 약 34조 2,357억 1,200만 원)으로 증가했다.

중국은 2016년부터 전면적인 2자녀 정책을 시행한 결과 2016년 중국 출생인구가 처음으로 1,786만 명을 넘어 2자녀 이상 가정이 45% 이상을 차지하였다. 하지만 2019년 출생아 수는 2018년 대비 4% 가까이 줄었다. 이처럼,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의 인구성장률이 줄어들면서, 영·유아 분유 업계가 레드오션으로 접어들었다. 또한 다양한 제품이 시장에 넘쳐나기 시작하면서 분유 업체들은 다양한 소비자의 개성적인 수요와 문제점을 충족시키기 위해 유기농 분유, 양 분유, 특수 조제분유 등 프리미엄 시장 분야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2022년 7월 11일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티몰은 중국건강교육센터(中国健康教育中心) 등과 공동으로 <중국 영유아 알레르기 건강 과학보급 지도 청서>(中国婴幼儿过敏健康科普指导蓝皮书,이하 청서)를 발표했다. 청서에 따르면, 알레르기 질환은 이미 중국 유·아동 건강의 주요 질병 중 하나이며, 발병률이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中国疾病预防控制中心)의 한 조사에 따르면, 약 40.9%의 부모가 자신의 아이가 알레르기성 질병이 이미 발생한 적이 있거나 현재 발병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최근 더 많은 소비자가 저 알레르기 분유에 관심을 두거나 선택하고 있다. 특히 부분 가수분해 분유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00%, 완전 가수분해 분유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약 1,000% 성장했다.

청서에 따르면 유아동의 알레르기 질환을 방치하여 심해지는 경우 천식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심한 알레르기는 후두부종과 쇼크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만약 우유 단백질에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라면, 최대한 알레르기가 적은 분유를 선택해야 한다. 예를 들어 양 분유나, 특수 의학용 유아 조제 식품, 부분 가수분해 분유, 완전 가수분해 분유 혹은 아미노산 분유 등을 선택하여 아이의 위장에 자극을 적게 주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 티몰은 중국의 분유 브랜드 허셩위엔(合生元), 네슬레 등의 브랜드와 합작하여 알레르기 관련 캠페인을 시작하였다. 청서 발표 외에도 수천 명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과 연합하여 온라인으로 24시간 진료 및 부모에게 전문적으로 상담을 제공하며, 타오바오에 소비자가 “알레르기 아동 양육”을 검색하면 알레르기의 원인과 양육 방법을 알려준다.

밀레니엄 세대의 부모의 저 알레르기 제품에 관한 관심 및 소비가 뚜렷해지며, 올해 티몰의 618 쇼핑축제 기간 허셩위앤의 저 알레르기 제품의 재구매 고객이 대략 80% 가까이 증가하였으며, 더 많은 부모가 아이의 세밀한 양육에 관심을 쏟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티몰 내 영유아식품분야 책임자는 소비자의 니즈와 업계의 공급을 봤을 때, 저 알레르기 품목의 중요성은 점점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앞선 2008년 멜라민 분유 파동으로 중국산 유제품보다 수입 유제품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자리 잡았다. 이후 2016년에는 중국 분유 등록제(婴幼儿配方乳粉配方注册管理办法)를 시행하며 분유의 품질을 제고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이에 중국산 분유가 내수시장을 주도하기 시작하면서 2020년 중국산 분유의 시장점유율은 60%에 달했다. 그러나 특수 분유에 해당하는 저 알레르기 분유의 판매량은 여전히 수입 브랜드가 압도적으로 상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특수 분유 부분에 있어서는 판매 중인 중국산 브랜드 자체가 적었기 때문이다.


티몰에 판매되고 있는 저 알레르기 분유


이미지 출처: 티몰(天猫)

최근 중국 내의 알레르기 질환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중국 소비자들의 전반적인 인식과 소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많은 부모, 특히 비교적 고학력자가 많은 밀레니엄 세대가 주요 부모 층이 되면서 면역력 향상 기능이 있는 분유 등 맞춤형 및 특수 분유에 대한 수요도 더욱 높아지는 실정이다. 매년 중국의 인구성장률이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세계에서 출생아 수 자체는 적지 않은 수이므로, 시장 자체는 절대 작지 않다. 중국 시장에서 저 알레르기 제품과 비타민, 유산균 등의 더 많은 영양 성분을 포함한 제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특수 및 프리미엄 분유 시장의 규모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출처: 중국식품보 http://www.cnfood.cn/article?id=1546666712400887810

'중국, 저 알레르기 분유 판매량 급증'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유제품 #중국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