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12.31 2018

독일, 설탕, 소금, 지방 섭취 감소계획

조회448

파리지사 pksue@at.or.kr  

독일, 설탕, 소금, 지방 섭취 감소계획



주요내용

 

       ㅇ 독일 유력 언론 DW(Deutche Welle, 독일 국제방송)은 독일의 설탕, 소금, 지방의 함유랑 감소 계획을 보도함

        
 ㅇ
보도에 따르면, 독일 식품농업부(Food and Agriculture Ministry)는 보다 건강한 가공식품의 보급을 위하여 식품산업계를 대상으로 2025년까지 설탕, 소금, 지방 함유량을 감소할 것을 촉구함

             - 식품산업 유관 대표자들은 정부의 해당 제안에 동의하여 자발적으로 참여할 것을 차례로 공식발표하였으며, 식품농업부 Julia  Klöckner 장관은 업체의 이와 같은 자발적 참여는 가공식품분야의 역사를 새롭게 쓸 만한 유의미한 첫 걸음이 되었다.”고 강조함

 

        ㅇ 보도에 따르면, 독일 정부의 설탕, 소금, 지방섭취 감소 정책을 반영한 업계의 구체적 실행계획은 아래와 같음

                설탕   
    - 독일 곡물제분탄수화물 협회(The Grain, Mill and Starch Association)는 뮤즐리* 및 씨리얼류에 첨가되는 설탕의 함유량을 최소 20% 소할 계획을 발표함

                                   *뮤즐리 : 곡식, 견과류, 말린 과일 등을 섞은 것으로 아침식사로 우유에 타 먹음

                    - 비알콜음료 산업분야는 음료에 용해되는 설탕의 비중의 15%, 유제품 분야 아동대상 요거트의 10% 설탕 함유감소 목표를 설정함

               소금     
   -
독일 냉동식품협회(Frozen Foods Institute)는 냉동피자 및 제빵류에 포함된 소금 함유량을 100g1.25g으로 제한할 것이라고 발표함

             지방

                   -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건강을 위하여 도넛, 튀김 등 제과류에 함유된 불포화지방산의 함유량에 대한 제제가 이루어질 계획이나, 적정 함유량에 대한 연구가 현재 진행 중에 있음

 

시사점

 

        ㅇ 독일의 저염, 저당, 저지방 식품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전반적 분위기가 정부의 적극적 주도아래 조성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내 수출업체의 수출품목 우선순위 결정에 참고가 되길 바람

 

        ㅇ 독일은 전반적으로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음. 독일은 EU국가 중 유기농 제품 및 유기농업에 대한 수요가 가장 큰 국가로써, `17년도 전년도 동기대비 약 6%의 성장률을 나타내고 가격기준 약 60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함

              - 또한 독일 유기농 식품 소비자의 약 33%는 식품성분 정보 확인 후 식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됨

              - 이에 따라, 독일에 식품수출을 계획하는 업체는 고품질, 건강식 등의 테마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되며, EU 유기농식품 동등성 인증절차에 관한 정보는 아래의 링크를 참조바람 http://www.kati.net/board/exportNewsView.do?board_seq=86447&menu_dept2=35&menu_dept3=71

 

 

출처 : DW(Deutche Welle) (2018.12.19.)


'독일, 설탕, 소금, 지방 섭취 감소계획'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독일 #EU #안전성 #유기농 #식품안전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