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7.09 2020

[비관세장벽이슈] 중국, 수입식품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확인서 제출 요구

조회515

운영자 kati@at.or.kr  

중국 세관 당국, 해외 수입식품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강화 

중국 세관 당국은 중국으로 수출하는 식품업체에게 코로나바이러스 검역 확인 신고서 제출을 요구함. 이는 중국이 이전까지 실행하던 추가적인 검사를 줄이고 수출업자가 식품 안전에 책임을 지게 하기 위한 방안임. 신고서는 수출업자가 중국 법, UN 농식품 기관과 WHO의 지침에 따르며, 중국으로 수입되는 식품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오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장하는 내용임.  또한, 식품 기업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거나 중국으로 수출되는 식품 중 코로나 바이러스 오염 위험이 있는 경우, 수출업자는 식품 안전의 위험을 제거하고 소비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함 


베이징, 톈진에 이어 상하이도 수입식품 검역 강화 

베이징은 6월 중순 식품 도매 시장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가 발생하며 수입식품에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작함. 이에 베이징의 주요 항구인 톈진시도 모든 육류 컨테이너를 검사하고 있음. 그 결과, 6월 11일부터 17일까지 3만 개 이상의 육류, 해산물, 야채와 과일 샘플이 검사를 거쳤으며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음. 최근에는 상하이시가 수입 식품의 검역 강화를 공표하였고, 중국 주요 도시로 수입되는 해외 식품의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이 확대 시행되고 있음


한국산 식품, 중국 수출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유의해야 

한국산 육류의 중국 수출량은 많지 않지만, 주요 검역 대상이 육류 제품이기 때문에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조치에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음. 또한 코로나19로 면역력 강화 효과가 있는 한국산 인삼 제품의 수출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해당 업계의 수출업자들도 중국이 시행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대응하여 식품 안전성에 더욱 유의하여야 할 것으로 예상됨



출처

ESM, Food Exporters to China Asked to Declare Produce is Coronavirus-Free, 2020.06.19

'[비관세장벽이슈] 중국, 수입식품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확인서 제출 요구'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