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7.28 2021

대만 음료 시장 성공 공식 “빼기와 더하기”

조회368

홍콩지사 narae@at.or.kr  

 칸타 월드패널(凱度消費者個人指數) 통계에 따르면 대만의 2020년 포장 음료 및 우유 음료 시장 규모는 약 1,100억 대만달러(한화 약 4조원)로 매년 성장하고 있다. 치열한 시장에서 제품 혁신은 브랜드 성장의 핵심 요소로 식품업계는 새로운 맛, 새로운 포장 등 제품이 돋보일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매년 선보인다.  


■ 첨가물 빼기 

 2014년, 대만 불량 식용유 파동 이후 식품 안전에 대한 인식은 소비자 마음 깊숙이 뿌리 내리고 있으며, 천연재료 사용과 무(無)첨가는 식품에서 중요한 요소이다. 

① 차 본연의 맛에 충실한 “콜드브루 차 음료”

 대만 소비자의 약 90%가 매년 즉석 차 포장 음료 제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즉석 차 포장 음료 시장은 포화 상태이며, 최근 밀크티의 인기는 즉석 차 포장음료 시장 성장의 방해 요소로 작용했다. 치열한 음료 시장에서 코카콜라(可口可樂)의 ‘위안추이(原萃)’와 비타론(維他露)의 ‘어차원(御茶園)’과 같은 대만 주요 음료 브랜드는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차 맛으로 제품 라인을 확장하며 매년 신제품을 출시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무(無)설탕 차 제품이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콜드브루* 방식으로 추출한 신제품은 차 본연의 맛을 강조하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일반 차음료 제품보다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으나 , 출시 1년도 채 되지 않아 240만 병 이상이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프리미엄 차 음료제품의 열풍은 제품의 브랜드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는 동시에 음료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다주고 있다.

*콜드브루 : 차가운 물에 장시간 우려내 쓴맛이 덜하고 찻잎 본연의 풍미를 살리는 추출 방법


external_image

② 100% 신선 과일 주스

 무(無)첨가 신선 과일주스의 인기도 높다. 100% 생과일주스 시장 규모는 2년 전(2018년)과 비교해 6% 성장했으며, 과일주스 시장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웨이추엔(味全)사의 100%과일 주스 브랜드 ‘메이르C(每日C)’는 다양한 과일을 활용한 100% 과일 주스 제품을 출시하고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코넛 워터 성분이 스포츠 음료와 유사하면서도 더 자연적인 성분임을 강조한 마케팅을 진행했다. 

external_image

 2020년 ‘0칼로리/저칼로리/식이섬유 첨가 탄산음료’ 시장은 2018년과 비교하여 2년 만에 무려 47.2%성장했으며, 100%과일 주스와 무가당 차 음료 시장은 각각 5.5%, 3.6%의 성장률을 보였다. 

external_image

■ 섬유질, 유산균, 칼슘 및 영양소 더하기

 ‘빼기’를 통한 자연적인 건강함뿐만 아니라 유익한 기능의 ‘더하기’도 중요하다. 칸타 월드패널 관계자는 “건강은 현재 트렌드이자 미래 트렌드이기도 하다. 식품업계에서는 설탕 대신 천연원료를 활용한 제품의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기존 제품의 기능을 향상시키는 건강에 좋은 재료를 추가해 새로운 카테고리에 진입하는 방법에 관한 연구도 활발하다”고 소개했다. 

 ① 탄산음료에 ‘식이섬유와 유산균’ 더하기

 탄산음료의 상쾌함에 장(臟)운동을 촉진하고 소화를 돕도록 식이섬유, 유산균 등을 첨가한 제품의 출시가 활발하다. 칸타 월드패널 자료에 따르면 코카콜라에서 출시한 식이섬유 함유 탄산음료는 2년 만에 192만 병이 팔렸다. 대만 식음료 회사 헤이송(黑松) 역시 음료에 유산균을 첨가해 기능성 음료 역할을 하는 제품을 출시했다.

external_image

 ② 우유 음료에 ‘식이섬유, 칼슘, 단백질, 기타 영양소’ 더하기

 고(高)섬유질, 고(高)칼슘, 고(高)단백, 기타 영양소 등을 첨가한 ‘기능 첨가 우유 음료’ 시장도 빠르게 성장해 우유 음료 카테고리의 주요 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2020년에는 전년대비 6.4% 성장해 ‘일반/맛 첨가 우유 음료(3.0%)’의 2배에 달하는 성장률을 보였다. 또한 식물성 우유 제품은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로 빠르게 시장을 키워가고 있다. 특히 통이양광(統一陽光)사의 무가당 고섬유질 두유, 이메이(義美)사의 무가당 농축 두유, 광추안(光泉)사의 무가당 검은콩 두유 제품은 대만의 젊은 소비자에게 어필하며 식물성 우유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external_image

■ 시사점

 대만 소비자는 평균 1년에 100개 이상의 포장 음료 및 유제품을 구매하며, 매년 1,000개 이상의 신제품이 출시된다. 음료 및 유제품 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소비자의 선호도와 수요를 빠르게 파악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 대만 시장 진출 시 다소 비싸더라도 안심할 수 있는 건강한 식품의 소비 증가 트렌드와 기호· 건강을 챙기는 음료 시장의 성장세를 고려한 진출 전략을 세워 볼 수 있겠다.


■ 자료원

食力, 「如何從千億包裝飲乳品市場脫穎而出?除了減法,更該注重加法!」, 2021.07.19

www.foodnext.net/news/industry/paper/5852607642

'대만 음료 시장 성공 공식 “빼기와 더하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음료 #유제품 #대만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