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9.29 2022

대만 축산업계 “대만 계란 부족 지속될 전망”

조회370

대만 축산업계 “대만 계란 부족 지속될 전망”

  대만은 올해 역사상 가장 심각한 계란이 부족을 겪었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계란 생산량이 소폭 증가했지만, 업계에서는 곧 조류독감 성수기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이로인한 암탉 수입이 중단되면 더 이상 산란이 힘든 나이 많은 암탉 비중이 너무 높아 대만의 계란 부족 현상이 1~2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대만 농업위원회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병아리와 계란 수입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더운 날씨 및 해외 조류독감 시즌 진입

 대만 농업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현재 계란 생산률은 68%이며 산란계는 3,350만 마리, 계란 생산량은 116000상자에 달하지만, 곧 대만 계란 수요의 75%까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날씨가 쌀쌀해져 곧 조류독감 시즌에 접어들고 현재 대만에는 생산능력이 낮은 나이 많은 암탉 비중이 높기 때문에 회복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대만 가금사육협회 회장인 Qiu Shien은 날씨가 선선해지면 생산량이 조금 늘어나겠지만 조류독감으로 인해 해외 종자수입이 원활하지 않고, 산란이 어려운 암탉 비중이 높은 것을 계란 부족 문제가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운 이유로 꼽았다.


 ■ 산란계와 수입 부족으로 생산 체인 전반의 문제

 대만 축산업계 한 관계자는 일일 생산량 보고서만 봐도 생산량이 줄어든 것을 볼 수 있다며 그 이유는 산란계 부족과 원활하지 못한 수입 현황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미국은 52주 중 44주가 조류독감 시즌이다. 병아리 수입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대만의 계산생산이 얼마나 회복 가능할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15~18%의 계란이 부족한 것으로 추정했으며 이로 인해 계란 가격 또한 상승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병아리 수입 부족

 또 다른 축산업자는 대만에서 연간 26만 마리의 병아리를 수입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13만 마리밖에 수입하지 못했다며 미국과 프랑스로부터 활발히 수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해외에서 유입되는 조류독감 외에도 병아리가 대만으로 수입되면 자라는 데 반년, 알을 낳는 데는 반년이 더 걸린다고 우려했다. 지금은 병아리 수급이 부족해 나이 많은 암탉에게만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시사점: 대만은 올해 역사상 가장 심각한 계란 부족 사태를 겪었다. 대만 내 산란계 부족과 더운 날씨, 해외 조류독감으로 인한 병아리 수급 부족이 그 원인이다. 대만의 계란 부족현상이 오랜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어 한국 신선란의 직접 수출 또는 종자 수출을 고려해볼 만한 시기로 보여진다. 다만, 달걀은 대만의 수입식품의 체계적 조사 시행규정 적용대상이므로 대만의 수입검역 절차를 사전에 확인하여 수출 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 문의처 : 홍콩지사 김혜진 과장(hjk@at.or.kr)


'대만 축산업계 “대만 계란 부족 지속될 전망”'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대만 #대만 #산란계 #계란 #조류독감 #현지화사업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