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7.29 2018

이라크정부, 물 부족으로 여름 작물재배 금지령

조회744

두바이지사 namu@at.or.kr  

* 주요내용

 

- 이라크 농림부는 많은 양의 물을 필요로 하는 쌀과 밀, 옥수수, 참깨, 해바라기, 목화, 녹두 등 기타 곡물의 재배를 중단함. 이는 현 이라크 내 고온과 강수량 부족으로 인해 국토의 절반 밖에 관개할 수 있는 물이 없기 때문. 이에 따라 5명 중 1명이 농업에 종사하는 이라크인과 바그다드 남쪽의 평야지역 주민들은 경제적 손실을 입게 될 것으로 예상.

 

- 이라크 내 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게 된 주된 이유는 고온과 가뭄뿐만 아니라 이라크 물의 70%가 상류 국가인 터키에서 들어오는데, 터키가 댐을 이용해 티그리스강과 유프라테스의 강물을 잠식하고 있기 때문. 또한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수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홍수를 이용한 작물 재배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물을 비효율적으로 사용함.

 

- 특히 이라크인들에 의해 왕실 쌀로 불리는 이라크 호박 쌀 품종은 바그다드 남부의 쌀 벨트에서 생산되는 것으로 유명. 사담후세인이 축출되고 난 뒤 시아파의 영향력이 강화된 쌀 벨트는 매년 많은 시아파 순례자들이 카르발라와 나자프를 여행하며 방문하는 중간지점으로, 다량의 곡물을 비축하고 있는 장소임. 하지만 이번 작물재배 금지령으로 인해 곡물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고, 매년 10월에 있을 시아파 최대 축제 아슈라기념 기간 동안 난항을 것이라 예상됨.

 

- 비록 쌀의 일부가 이라크의 바스라를 통해 걸프 만으로 밀수되고 있으나, 수출은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작물재배 금지령에 대한 이라크 주민들과 농민들의 경제적 불만이 예상됨. 이라크 정부는 자국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다른 나라로부터 수입을 늘리는 정책을 시행. 이라크 농림부는 미국과 캐나다, 호주로부터 50,000 톤의 밀을 구입하고자 함.

 

- 또한 이라크 정부에 따르면 내년에 옥수수 수입을 재개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언급. 현재 이라크에는 약 10만톤의 옥수수가 비축되어 있는데, 이것은 약 1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재고 부족에 따른 수입 재개가 예상됨.

 

 

* 시사점

 

- 이라크의 물 부족 사태로 인해 최소 이번년도 하반기 동안 이라크 내 곡물 자급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됨. 특히 이라크는 중동에서 이집트 다음으로 밀을 재배하는 두 번째로 큰 수입국이란 점을 고려해 봤을 때, 이번년도 이라크의 밀과 쌀 등 곡식 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 따라서 우리나라의 잉여 곡물 수출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음.

 

 

* 출처

 

- 2018. 07. 05. Gulf News

 

https://gulfnews.com/news/mena/iraq/iraq-bans-farming-summer-crops-as-water-crisis-grows-dire-1.2246933

 

- 2018. 07. 09. RUDAW

 

http://www.rudaw.net/english/middleeast/iraq/030720182

 

- 2018. 06. 25. RUDAW

http://www.rudaw.net/english/business/250620182

'이라크정부, 물 부족으로 여름 작물재배 금지령'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쌀 #밀 #옥수수 #아슈라 #이란 #호박쌀 #가뭄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