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3.28 2019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2019 중국 주류 소비행위 백서》 발표

조회1083

청뚜지사 bgseo@at.or.kr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2019 중국 주류 소비행위 백서발표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은 쓰촨성 청뚜시에서 신유통시대의 신수요 - 2019 중국주류 소비행위 백서(이하 '백서')를 발표하였음. 이 백서는 중국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의 주류 소비의 새로운 추세, 주류 소비 행위의 특징, 그리고 새로운 판매 방식에 대한 인지도를 보여줌.

 

후룬연구원은 후룬바이푸회사(胡润百富公司)의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성별, 연령, 구역, 가구총자산, 주류섭취, 구매습관 등 중국 1, 2 선 도시 고위층 음주자 대상 무작위로 표본을 300명을 추출하고, 11 방문 설문 방식의 정량 연구 (소비가격은 한 병당 평균 500위안 이상)를 실시했음. 표본 평균 연령은 34, 가구평균 총자산은 1,290만 위안, 성비는 남성 53%, 여성 47%, 기혼 85%, 대졸 이상 학력은 85%, 회사 관리층은 68%, 일반직원은 25%, 대표는 25%였음. 표본 지역은 상하이, 난징, 항저우, 베이징 등 중국의 주요 주류 소비 도시를 대상으로 함.

 

백서에 따르면 중국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들의 주류에 대한 가치부여는 사교, 브랜드 및 소장으로 나타났으며,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 음주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구매 고려 요소는 식감과 브랜드 였으며, 구매 경로에서도 95%의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는 신유통에 대한 인지도를 갖고 있었으며 실제로 85%는 신유통 서비스 모델을 경험해 본 적이 있어 신유통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음. 향후 신유통도 개성화, 다양화, 지능화, 정교화, 크로스오버의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임.

 

이번에 발표된 백서에서는 주로 다음과 같은 몇 가지 특징을 보여주고 있음.

1. 주류 소비의 새로운 특징은 사교·브랜드·소장 가치를 중시함

현대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의 주류 소비는 가격보다는 가치를 중시하고 있으며, 가치로는 사교적 가치와 브랜드 가치, 소장 가치에 치중하는 것으로 나타남.

 

2. 식감과 브랜드는 구매의 주요 고려 요소, 제품 품질 리스크는 인터넷 쇼핑 발전을 제약함

구매 루트는 오프라인 위주인 동시에 종합 온라인 채널도 부상하고 있음.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 음주자의 온라인 구매 비율이 30%에 육박하는데 온라인 구매 이유로는 신속한 배송(54%), 편리함(51%), 체험 후 구매 가능(51%)으로 나타 났으나, 제품의 품질에 대한 위험(62%)이 여전히 온라인 구매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꼽혔음.

 

3. 4대 요소를 근거로 새로운 소매업태의 발전, 업종 선두기업이 새로운 소매업에 적극

소매업은 지금까지 거시정책, 업종 차원, 선진과학기술 및 소비 수요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소매업이 생겨났으며, 업계 선두 기업들은 새로운 소매업의 운영에 대해 각기 다른 중점을 두고 있음.

알리바바 산하에 있는 허마셴생은 신선한 해산물을 중점으로 하고 있으며, 슈퍼마켓과 음식, 체험중심도 하나로 되어 있음. 샤오미는 효율적이고 간결한 스타일로 온라인 플랫폼을 출발점으로 하여 높은 판매율을 창출하고, 웨이라이자동차(蔚来汽车·NIO)는 영상체험단지 조성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구축하고 있음.

 

4. 신유통은 소비 트렌드가 되었으며, 개성화, 다양화, 지능화 추세를 형성할 것임

95%의 고액자산가(高净值人群)가 신소매에 대해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고, 전통적인 유통에 비해 신유통은 소비체험과 환경(71%), 지불수단(65%), 공급체계(53%) 3가지가 새롭게 나타났으며, 85%가 신유통 모델을 경험했고 긍정적인 평가와 체험이 일반적임.

소비 수요의 다양화, 첨단 기술의 지능화, 몰입식 체험 기회제공, 공급 체계 정확화 등 향후 신유통 발전의 주요 방향이 될 것으로 보임.

 

 

 

자료원 : https://news.21food.cn/12/2838602.html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2019 중국 주류 소비행위 백서》 발표'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중국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