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출뉴스

홈 뉴스 수출뉴스
08.05 2020

일본 식물공장 코로나로 각광

조회257

도쿄지사 yes@at.or.kr  

 생산 환경을 제어하여 채소를 만드는“식물공장”이 코로나 확산을 계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개별 포장된 상태로 판매되는 점이 “위생적이다”라며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다소 비쌌던 판매가격도 생산 효율화로 낮아졌다. 고령화로 인한 농업 후계자 문제, 기후변동에도 대응한 식량 안정조달 수단으로서 존재감이 높아지고 있다.


■ 일본의 식물공장 현황
· 일본시설공예협회에 따르면 2월 시점에 일본의 식물공장 수는 386개로 일본은 타 국가에 비교해 많은 수의 식물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설비가 과잉되어 실험적인 작은 규모의 시설이 많고, 40%는 적자라고 한다. 판로개척 등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진출해 철폐도 연달아 일어났다.

· 그래도 최근에는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길이 보이기 시작했다. 수도·광열비, 인건비 등을 압축하는 기술이나 재배 노하우가 쌓여 대규모화도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 식물공장 성공 사례
- 사례1.

· 슈퍼업계에서 7년 전 스마트농업에 뛰어든 키다야상점(木田屋商店)은 후쿠이현과 시즈오카현에 3개의 공장을 가지고 있다. 양상추를 중심으로 1일 생산량은 3만 4천포기. 외식점의 주문은 줄었지만, 신선 식재 인터넷 판매사 오이식스 등을 통해 온라인 판매는 4∼5월에 전년의 배가 되었고, 슈퍼는 20% 이상 증가했다. 1봉지 80그램의 농지 재배 양상추 가격은 약 20∼110엔 정도인 것에 비해 키다야상점의 양상추는 128엔 정도로 비싸지만, 품질과 생산량이 안정되어 있고, 청결하고 위생적이어서 소비자의 지지를 얻고 있어 거래량이 늘었다. 키다야상점은 재배 판넬을 단 상태로 배치하고 채소가 잘 자라는 빛의 세기를 찾아내 생산성이 향상. 혼적차량으로 물류비도 줄여 흑자를 내고 있다. LED 조명의 가격이 낮아진 것도 한몫했다.


- 사례2.

 · 세이카유통회사(青果流通会社) 산하로 이토요카도 등에 납품하는 스프렛토사(スプレッド)는 2018년 교토에 두 번째 공장을 설립했다. 세계 최대급인 일일 생산량 3만 포기로 높이 10미터의 선반에 반송 등 70%의 공정을 자동화했다. 잎상추 80∼100그램의 희망소매가격은 158엔으로 2008년과 비교해 40% 저렴해졌다. NTT그룹과 연계해 데이터를 수집. 인공지능으로 효율화해 가격을 더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프렛토사 식물 공장

개별 포장된 양상추



■ 식물공장 – 전망
· 식량자급률이 40% 미만인 일본에서 2019년 농업취업인구는 5년 전과 비교해 35% 줄었으며, 평균연령은 67세로 나타났다. 게다가 코로나로 인해 중국산 수입 채소가 일시적으로 정체되었고, 외국인 기능실습생의 입국이 불가해 수확에 지장을 받은 농가가 속출했다. 특히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한정적인 노동자와 장소에서 수확량과 가격이 안정적인 식물공장에 대한 주목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 공장 채소의 수요는 슈퍼뿐 아니라 업무용에서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편의점이나 외식점의 샐러드, 맞벌이로 수요가 늘고 있는 반찬/도시락용의 커트 채소 등에서 선호도가 높은데, 잡균이 적고 보존 일수가 길며 씻을 필요가 없고, 크기도 일정하기 때문이다.

· 후지경제에 따르면 연 55만톤의 양상추 수요에 대해 식물공장의 출하량은 2019년 약 1만 7천 톤으로 쉐어는 3% 정도인데, 2030년경에는 6만 2천 톤으로 10%를 넘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시사점
· 전문가들은 기후변동에 직면하는 세계인구는 2050년에 97억 명에 달하고 식량 위기 리스크가 부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로봇을 구사한 스마트농업, 식물 유래의 대체 고기와 함께 식물공장도 유력한 해결 수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야노경제연구소에 의하면 차세대 식물공장의 세계시장이 2025년에는 1,618억 엔으로 2020년의 165억에의 약 10배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농촌의 고령화와 기후변화 등,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가 직면한 식량 위기에 대해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조달이 가능한 식물농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무분별한 진출은 공급과잉으로 시장 축소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일본의 실패와 성공 사례를 통해 성공적으로 식물공장이 정착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자료 및 사진 출처>
· 일본경제신문-2020년 6월 30일자 -식물 공장 코로나계기로 주목
· SMART AGRI 2019년 7월 17일자 “식물 공장”은 농업의 이상형인가? 현상과 과제
 

'일본 식물공장 코로나로 각광'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일본 #양상추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