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3.15 2024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트렌드

조회922

▶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규모

 ‧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규모는 ‘23년 기준 전년 대비 8.6% 증가한 50,818십억 루피아(약 4조 3천억원)를 기록하였으며, 신선 커피가 26,560십억 루피아(약 2조 2천억원) 인스턴트 커피가 24,258십억 루피아(약 2조 1천억원)임

 ‧ 인니 커피 시장 최근 5년 연평균 성장률은 2.7%를 기록하였으며,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 전망치는 5.3%로 2028년 65,750십억 루피아(약 5조 6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

external_image

      * 출처 : EUROMONITOR

 ‧ 커피 시장점유율 1위 업체는 Santos Jaya Abadi 로 전체 시장의 43.1%를 차지하고 있으며, Java Prima Abadi(15.3%), Mayora Indah(12.8%) 순임

 ‧ 커피 브랜드 점유율 1위는 Luwak White Koffie로 점유율 14.7%이며, Torabika(12.8%), Kapal Api(12.8%), ABC Susu(12.6%), Good Day(12.5%) 순임

▶ 인도네시아 커피 소비 트렌드

 ‧ 인도네시아는 연중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음료 소비가 많은 국가로, 비알코올 음료를 마시며 앉아서 대화를 나누는 “농끄롱” 문화를 가지고 있어 차문화가 발달하였음. 홍차가 가장 대중적인 음료이지만 인도네시아는 커피 생산 대국으로 커피 소비 또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음


external_image

‧ 기후 문화 특징으로 인해 인니 소비자는 달고 짜고 매운 자극적인 음식을 선호하는 특징이 있으며, 이러한 기호는 음료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남. 탄산음료와 단맛이 강한 차, 우유, 주스 관련 음료를 선호하며, 따뜻한 음료는 선호하지 않음
 ‧ 인도네시아의 인구는 2억8000만 명에 육박하며 이중 약 87%가 무슬림임. 식품 또한 이슬람교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으며, 제품 구입시 할랄인증 여부를 확인하여 구매하는 비중이 높음. 지방으로 갈수록 강성 무슬림 비중이 높으며, 2024년 10월 17일 이후 할랄인증 의무화가 시행되어 전국으로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할랄인증이 필수임
 ‧ 인도네시아는 국민 소득이 비교적 낮아 길거리에서 한 포씩 구매하여 마시는 것이 일반적으로 현지에서 흔히 말하는 `사쳇(포)’형태의 인스턴트커피 제품을 선호함
 ‧ 사쳇은 1회분의 제품이 포장된 봉지를 일컫는 말로 인도네시아에서는 편의점이나 지역 내 소규모 점포(와룽) 등에서 주로 판매하고 있음. 소용량 제품이 가격이 더 저렴하여 구매 부담이 적어 소용량 제품을 선호하여 이러한 형태의 패키지 제품 개발이 필요

external_image

▶ 인도네시아 커피 수입현황
 ‧ 인도네시아 커피 수입 규모는 ‘23년 기준 283.7백만불이며, 베트남이 75.1백만불로 1위 수입국이며, 한국(58.3), 말레이시아(38.0), 중국(33.9), 브라질(30.6) 순임

<인도네시아 커피 수입 통계>

external_image


‧ 한국의 경우 전체 커피 수출품목 중 커피크리머가 전체 수출 금액의 97.4%를 차지(55.4백만불)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인스턴트커피 제조사에 B2B용으로 수출되고 있음

‧ 한국산 인스턴트커피의 경우 가격경쟁력이 떨어져 ‘23년 수출이 473천불(32.7%↑)로 전체 커피 수출 금액 대비 미미한 수준이나 프리미엄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고급 유통매장을 중심으로 맥심, 카누, 이디야 등 다양한 인스턴트커피가 수출되고 있음
* 출처 : 자카르타지사 자체 조사, GTA, KATI, EUROMONITOR


▶ 시사점 및 결론 

 ‧ 인도네시아는 무슬림이 전체 인구의 87%이며, 차 문화가 발달한 국가로 술 대신 차를 마시며 지인들과 시간을 보내는 문화를 가지고 있음. 최근 들어 커피 소비가 늘어나면서 스타벅스, 커피빈 등 유명 해외 프랜차이즈 뿐만 아니라 커피크낭안, 포레 등 로컬프랜차이즈 커피숍이 증가하여 커피를 소비하는 여건이 더욱 좋아지고 있음

 ‧ 한국산 커피는 주로 커피크리머가 인니 현지 인스턴트커피 생산공장에 원료로 수출되고 있으나 한국산 인스턴트커피 수출은 상대적으로 미미한 수준임. 따라서 인니 현지 소비자들이 주로 소비하는 형태인 사쳇(1포) 형태로 구매할 수 있는 소포장 제품 개발을 통해 가격경쟁력 제고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됨






문의 : 자카르타지사 한태민(htaemin0930@at.or.kr)

'[인도네시아] 커피 시장 트렌드'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인도네시아 #커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