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4.11 2024

[일본] 세븐일레븐, 면류 전체 상품에 자국산 밀가루 사용

조회667

일본은 밀가루 수급량의 대부분을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다. 일본의 2023년 밀 재배면적은 232천ha, 생산량은 1,094천톤이며, 수입량은 5,026천톤이다. 수입국은 미국(1,941천톤), 캐나다(1,928천톤), 호주(1,150톤) 순이다.

                        <일본의 밀 생산 추이>
external_image 
 * 자료 : 일본농림수산성


  일본의 최대 편의점 업체인 세븐일레븐재팬은 2024년 봄부터 컵 우동 및 중화면 등의 냉장 면류 도시락에 사용하는 밀가루 전량을 일본산 밀가루를 사용하고 있다. 해외 공급망이 불안정한 상태여서 일본 자국산 밀을 사용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하기 위함이다. 앞으로는 빵 제품에도 일본산 밀가루 사용을 늘려 나갈 계획으로 자국산 밀의 수요가 확대될 전망이다. 


   일본산 밀가루를 사용하는 상품은 「6種具材の冷し中華(6종류 재료 냉중화)」(1개 540엔) 등 약 20개이다. 일부 파스타 상품 등을 제외한 전체 면류 도시락이 해당한다. 일본산 밀의 사용량은 2023년 약 1만 3,500톤으로 21년 대비 50% 증가했다. 사용 비율은 5%에서 80%로 확대되었다. 모두를 일본산으로 바꾸게 되면, 일본 밀 생산량의 2% 정도를 사용하게 된다. 

  세븐일레븐재팬은 2021년도 기준 세계 5위 밀 수출국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으로 인한 수입 밀의 안정적인 조달이 불안하게 된 2022년도부터 일본산으로의 전환을 본격화 했다. 2022년 9월부터는 컵 우동, 23년 10월부터는 중화면 사용하는 밀가루를 전량 일본산으로 바꿔서 사용하고 있다. 세븐일레븐과 같은  대형 편의점에서 면류 도시락 전체에 일본산 밀가루를 사용하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라고 하고 할 수 있다.
  
  세븐&아이․홀딩스 관계자는 일본산 밀은 향도 좋고, 우동에 사용할 때 쫄깃쫄깃한 식감이 있어서 사용하기 적당한 맛과 품질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해당 지역에서 생산된 밀가루를 사용해서 상품화를 하고 있기 때문에 지산지소와도 연결되고 있다.

  빵 제품에 대해서도 일본산 밀가루 사용을 추진하고 있다. 인기 상품인 「국산 밀 사용 훈와리 멜론 빵」(동138엔)은 2022년 11월부터 전량을 일본산 밀가루로 변경했다. 2023년 10월부터는 고로케빵 및 데닛슈에도 사용하기 시작했다. 2023년도 세븐일레븐에서 사용한 일본산 밀가루는 5,500톤으로 2021년 대비 약 80% 정도 증가했고. 일본산 밀가루 사용 비율은 0.3%에서 20% 수준으로 확대되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 시사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밀가루 등 곡물자원의 공급이 여전히 불안한 상태이다. 안정적인 밀가루 공급체계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들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NO 1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에서 일본산 밀가루만을 사용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것은 안정적인 공급 측면 뿐만 아니라, 농가소득 제고와 지역 경제 발전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국에도 국산 밀가루 소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전개되고 있다. 일본의 사례를 참조해서 식품 업계, 소매점 업계와 연계한 활동을 전개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자료출처>

• 일본농업신문 4월 10일자 (www.agrinews.co.jp)
• 일본농림수산성 통계자료 (www.maff.go.jp)
• 일본경제신문 ‘23년 5월 27일자 (www.nikkei.com)



문의 : 오사카지사 권현주(hyunjukun@at.or.kr)

'[일본] 세븐일레븐, 면류 전체 상품에 자국산 밀가루 사용'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