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5.25 2021

[유럽] 음료시장 트렌드, ‘건강’이 대세

조회7006

주요내용

 

코로나 시대 유럽 음료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건강이다. 이에 대응해 음료 제조 업체들은 앞다투어 설탕과 칼로리를 줄인 음료 라인을 선보이고 있다. 장 건강에 좋다는 발효차 콤부차의 인기도 계속되고 있고 차를 음료화한 제품도 선전 중이다. 동시에 건강기능성 음료의 출시도 늘고 있다. 또한, 칼로리와 당분, 알콜 도수를 낮춘 건강한 술 하드셀처(Hard Seltzer)도 유럽 시장에 상륙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립톤 그린 제로 아이스티

Quézac 민트 녹차 탄산수

Réel 슈퍼주스

AQVA 하드셀처

0.23/500ml

2.9 /250ml 4

3,19 /750ml

/0.25l

판매처: bennet (이탈리아)

판매처: 미정 (프랑스)

판매처: 미정 (프랑스)

판매처: Rewe (독일)


 

최근 몇 년 사이 과도한 설탕 소비가 공중보건 위협 요소로 떠오르면서 유럽 여러 국가가 설탕세를 도입하고 설탕 고함유 제품의 TV 광고를 제한하는 등 설탕 규제가 강화됐다.* 이에 더해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도 스스로 설탕 소비를 줄이려고 노력하기 시작했다. 식품전문지 푸드네비게이터(Food Navigator)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및 독일에서 59%, 폴란드에서 65%, 스페인에서 67%의 소비자들이 설탕 소비를 줄이고 있다고 한다.

 

*관련 정보:

https://www.kati.net/board/exportNewsView.do?board_seq=91271&menu_dept2=35&menu_dept3=71

 

이에 따라 유럽의 청량음료 제조회사들은 제품의 설탕 함유를 줄이고 저당(Low surgar)’무가당(No added surgar)’표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한, 설탕의 대체재로 스테비아나 꿀이 떠오르고 있다. 한 예로, 유니레버(Unilever)와 펩시코(PepsiCo)가 공동소유한 아이스티 전문 브랜드 립톤(lipton)2019년 설탕 대신 스테비아를 이용한 제로 슈가 녹차 음료를 출시한 데 이어 지난달 설탕 대신 꿀을 첨가한 아이스티를 출시했다.

 

차를 기반으로 한 음료의 인기도 계속되고 있다. 홍차나 녹차를 발효해 만든 음료 콤부차 시장은 꾸준히 성장을 이어 가고 있고, 차를 바로 마실 수 있게 제품화한 RDT(Ready to drink) 차 시장도 최신 음료 트렌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RDT 차 시장은 립톤(유니레버, 펩시코), 퓨즈티(Fuze Tea, 코카콜라), 메이티(May Tea, Suntory Beverage & Food) 등 식품 대기업의 브랜드들이 주도하고 있는데, 여러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도 혁신적인 상품으로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예로, 프랑스 생수 전문 브랜드 께작(Quézac)은 최근 천연 탄산수와 민트 맛 녹차 및 복숭아맛 홍차를 결합한 RDT 차 음료 신제품을 출시했다.

 

건강추구 트렌드가 계속되면서 각종 건강기능이 추가된 음료도 속속 개발되고 있다. 이미 다양한 건강 음료들이 판매되고 있는 한국 시장과 달리, 유럽 시장에서는 새로운 트렌드이다. 프랑스 주스 브랜드 레엘(Réel)은 최근 비타민, 미네랄 및 콜라겐을 함유해 노화방지에 좋은 슈퍼주스(Super jus) 라인을 론칭했다. 이에 맞춰 진행된 리테일 전문지 LSA와의 인터뷰에서 레엘 관계자는 미국, 일본, 한국에서는 콜라겐을 음료 형태로 섭취하는 것이 보편화 되어있고, 많은 연구가 그 효과를 입증한다라며 신제품의 효능을 설명했다.

 

한편, 탄산수에 낮은 도수의 알콜과 향을 가미해 만든 음료 같은 술, 하드셀처가 미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후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하드셀처는 칼로리와 설탕 함유량 및 알콜 도수가 낮아 건강에 덜 유해하고 맛도 좋다는 평을 받는 신개념 주류이다. 미국에서는 젊은 층의 호응을 얻으며 맥주와 와인의 대체재로 부상 중이다.

 

유럽에서도 최근 여러 하드셀처 제품이 론칭되고 있다. 미국 하드셀처 시장의 60%를 점유한 화이트클로(White Clauw)사는 지난해 영국과 독일 시장에 진출했고, 독일의 Aqva, 프랑스의 AlquA 등 유럽산 하드셀처 브랜드들도 생겨나고 있다. 이 브랜드들은 저칼로리’, ‘글루텐 무함유’, ‘슬로우 드링킹등의 키워드와 함께 제품의 건강함을 전면에 내세워 홍보한다.

 

 

시사점

 

지난해 과일 소주가 포함된 '기타 리큐어(혼합주·HS코드 2208709000)' 대유럽 수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약 8억 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가볍고 맛있는 술이 인기를 얻으면서, 하드셀처 뿐만 아니라 한국의 다양한 저도수 과일향 주류도 유망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 음료시장에 건강추구 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한국의 다양한 RDT 차 제품과 건강 기능성 음료를 유럽 시장에 소개할 적기이다.

 

 

 

 

자료출처

 

- https://hospitalityinsights.ehl.edu/top-6-drink-trends-in-2021

https://www.lsa-conso.fr/reel-la-boisson-fonctionnelle-au-collagene-marin-qui-arrive-chez-auchan,380438

https://www.foodnavigator.com/Article/2021/05/18/No-added-sugar-Fibre-and-stevia-predicted-to-shake-up-sugar-reduction

https://shop.rewe.de/p/aqva-hard-seltzer-peach-mint-cocktail-0-25l/8467248

https://www.bennet.com/Categories/BEVANDE/BIBITE/THE-FREDDO/LIPT-ICETEA-GREEN-ZERO/p/P_1169960?search=LIPTON%20Green%20Ice%20Tea&position=0

https://www.lsa-conso.fr/les-boissons-au-the-infusent-de-plus-en-plus,381198

https://www.thegrocer.co.uk/new-product-development/non-alcoholic-rtd-sector-grows-with-launches-from-strykk-and-gordons/655144.article

- https://www.thegrocer.co.uk/searchresults?qkeyword=tea

https://www.lsa-conso.fr/les-hard-seltzers-dans-les-starting-blocks-avant-l-ete-nielsen-iq,382058

https://www.lsa-conso.fr/reel-la-boisson-fonctionnelle-au-collagene-marin-qui-arrive-chez-auchan,380438



'[유럽] 음료시장 트렌드, ‘건강’이 대세 '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음료 #영국 #프랑스 #독일 #EU #RDT차음료 #하드셀처 #발효차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