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3.13 2023

러시아, 극동에서 명태 어획량 16% 증가

조회2570

러시아연방수산청은 11일부로 오호츠크해와 베링해에서 푸티나* ˈAˈ 혹은 겨울 푸티나가 열리고 있다고 알렸다. 이 동안 어부들은 모든 상업용 어종 어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이미 1월에는 올해의 푸티나가 전년비 더 유리할 것이라 보았고 어획량은 안정적으로 작년의 수치를 초과했다. 이 지역에는 어업에 유리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청에 따르면 이 지역의 명태 어획량은 전년비 16% 증가했으며, 37일에는 62만 톤에 달했다. 2위는 청어였는데, 6% 증가한 77천 톤이었다. 대구 어획량은 4% 증가했다.

 

또 어획량은 극동지역에서만 증가한 것은 아니라고 언급했다. 전 지역에서 총어획량은 10% 증가했으며, 38일 러시아 전 지역의 수산물 어획량은 964천 톤을 초과했다.

 

20233월부터 어부들은 어획 관련 보고를 새로운 형태로 시작했다. 이전에는 어획 기록을 각 선박이 자체적으로 문서 형태로 보관했으나 31일부터는 의무적으로 시스템에 접속해 작성해야 한다. 따라서 관련 당국은 어획량에 관한 정보를 신속하게 알 수 있게 되었고 어부들은 어획량 관련 수의 검증서(veterinary certificate)를 빠르게 얻을 수 있게 되었다.

 

 

*물고기의 대량 이동 시기, 어업이 이루어지는 기간 및 계절

 

 

 

출처: sfera.fm. На Дальнем Востоке на 16% вырос улов минтая. 2023.03.10.

https://sfera.fm/news/ryba/nadalnem-vostoke-na16-vyros-ulov-mintaya

'러시아, 극동에서 명태 어획량 16% 증가'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러시아 #명태 #청어 #대구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