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동향

홈 뉴스 수출뉴스
04.06 2021

중남미의 2021년 식품업계 키워드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조회3565



“90%의 중남미 국가의 소비자들은 100% 채식 제품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유례없는 팬데믹 상황이 중남미 소비자들도 여러 단계의 식품 공정 과정 및 식품의 기원과 식품이 주는 영향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게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시장의 추세는 코로나19의 영향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고, 2021년에도 이 같은 동향은 계속 유지될 전망이다.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고 친환경적인 삶을 가능케 하는 프로바이오틱스, 수퍼푸드 그리고 100%의 채식재료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는 것이다. 


콜롬비아 Sinergia Animal의 Karen Reyes 대변인은 “FAO(국제 연합 식량 농업기구)와 국제연합은  기후변화, 산림파괴, 육류 제품 소비로 인한 생물의 다양성 파괴에 대한 점들을 미래의 유행병 요인으로 꼽고 있다”고 밝혔다. 


한 조사에 따르면 재택근무의 증가로 인해 가정에서 요리하는 시간 또한 증가하게 되면서 사람들이 하루 첫 번째 식사인 아침식사 음식부터 제일 먼저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에는 팬케이크와 계란을 대체할 수 있는 식품이 각광을 받게 될 것이라는 뜻이다. 또한 부모들은 자녀들을 위해 채식 식품과 섬유질, 오메가 3가 풍부한 식재료를 소비를 늘리게 될 전망이다. 


지난 9년간 전 세계적으로 육류에 대한 소비가 크게 감소하면서 가르반소콩(이집트콩), 버섯, 대체 육류와 같은 식물성 단백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이에 딸 중남미 국가에서도 식습관 바꾸기와 같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는 추세다. 


최근의 조사에 따르면 90%의 중남미 지역 소비자들은 건강한 삶을 위해 채식재료에 기본을 둔 식재료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콜롬비아, 칠레, 브라질, 아르헨티나, 페루의 소비자 중 67%가 지속가능한 발전이 중요하다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콜롬비아의 20~30대 소비자의 대부분은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식품 소비에 변화를 겪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 

https://www.america-retail.com/estudios/estudios-saludable-y-sostenible-las-tendencias-alimentarias-de-2021/

'중남미의 2021년 식품업계 키워드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키워드   #콜롬비아 #페루

관련 뉴스